술에 대하여
link  술쟁이   2021-07-17

이백은 '술 한 말에 시 백 편이 나왔다'고 했고, 소동파는 술을 '근심을 쓸어버리는 빗자루'라고 했다.

이백이나 소동파의 말처럼 술이 꼭 긍정적인 역할만 하는 것은 아니어서, 술 때문에 인생을 망친 이가 어느 집안이나 한둘은
있게 마련이다.

어떤 재료를 이용해 어떻게 만드느냐에 따라 술의 등급이 갈리겠지만 , 그 다음으로 중요한 것은 어떻게 마시느냐, 즉 술을
대하는 자세인 것 같다. 마시는 이의 자세에 따라 약이 되기도, 독이 되기도 한다.











건강 칼럼니스트 박 홍희 글




연관 키워드
막걸리, 마오타이, 인동덩굴, bar-참, αλκοόλ, 화이트와인, 샴폐인, 고량주, алкоголь, 여름칵테일, 발효주, 파스티스, 와인, 레드와인, 모히토, マッコリ, 샴페인, 주막, 딸기코, 데킬라

Powered By 호가계부